메뉴 건너뛰기

"과거이력 문제삼아 계약직 강사도 탄압 공포" (전남일보_2017.10.10)

by 김진원 posted Oct 11,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과거이력 문제삼아 계약직 강사도 탄압 공포"

한총련 의장 출신 강위원이 절감한 '블랙리스트'
90년대 학생운동 주도 이유 정권 미운털
3년간 맡아온 계약직 강사직서 쫓겨나


jnilbo_com_20171010_071506.jpg




지난 2015년 박근혜 정권의 블랙리스트에 올라 3년간 맡아온 보건복지부 산하기관 계약직 강사직에서 갑자기 쫓겨난 강위원 '투게더광산 나눔문화재단' 상임이사는 "우리 사회에 강한 공포심을 느낀다"고 운을 뗐다.

그는 20여년 전 전교조 탄압 항의 시위를 주도하고, 90년대 학생운동을 주도했던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한총련) 의장 출신이라는 이유로 또다시 정권의 미운털이 박혔다.

강 이사는 서석고 3학년 재학 중이던 1989년 노태우 정부가 전교조를 탄압하자 광주지역 고교 대표들을 모아 단체를 구성하고 초대 의장에 뽑혔다. 경찰은 이를 폭력 세력으로 규정하고 강 이사를 구속했다. 옥살이 도중 학교는 그를 제적 처리했다. 강 이사는 6개월간 복역을 한 뒤 서석고로 돌아가지 못하고 검정고시를 거쳐 1994년 전남대 국문학과에 입학, 학생운동에 나섰다.

전남대 총학생회장에 이어 1997년 당시 대학생기구 대표조직이었던 한총련 5기 의장에 선출돼 학생운동을 이끌었다. 하지만 같은 해 정부가 한총련을 이적단체로 규정하면서 강 이사는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또다시 구속돼 징역 5년을 선고받고 4년2개월 만에 출소했다.

이후 강 이사는 고향인 영광에 내려가 노인복지시설 '여민동락(與民同樂)'을 설립해 운영하는 등 노인복지공동체 전문가로 변신했다. 보건복지부는 그에게 충북 오성에 위치한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에서 강사로 활동해줄 것을 제안했고 2012년부터 강단에 섰다. 그러던 중 2015년 4월 갑작스럽게 문자로 해촉 통보를 받았다. 당시 개발원에서 강의하던 수많은 강사 중에서 유일하게 해촉됐다. 해촉되기 불과 일주일 전에 명강사들의 강의 원고를 책으로 엮은 수록집에 원고도 실린 터라 황당했다. 게다가 2013년, 2014년 2년 연속 최우수 강사 대상을 받았었다.

강 이사는 황당해서 담당자들에게 물어보니 "좋은 정권 생기면 다시 봤으면 좋겠다"고 했다. 자신을 해촉한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직원들도 해촉 이유가 궁금해 강위원 이력을 검색 했다는 말도 건네 들었다. 그 당시 국정원 사찰 소문이 떠돌았지만 정확한 증거가 없어 문제제기를 하지 못한 채 일부 자치단체에서 강의만 했다.

그러다 2016년 충북지역 한 복지재단 직원들을 대상으로 하는 강의를 하러 갔다가 엄청난 이야기를 들었다.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장 마저 강위원을 강사로 위촉해 상부로 부터 곤욕을 치렀다"는 말을 전해들은 것이다.

강 이사는 "강사 임용, 평가, 재위촉 문제는 엄연히 담당 부서 소관있데도 불구하고, 정부와 국정원이 나서서 원칙을 파괴하는 것에 열패감을 느꼈다"고 분노했다. 그는 또 "과거의 이력을 문제삼아 정부가 특정인을 사찰하고, 탄압하는 시대를 살고 있다는 생각에 분노를 넘어 사회에 대한 강한 공포심을 느낀다"면서 "이명박ㆍ박근혜 정권은 공권력을 남용해 시대 발전을 역행하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비판했다.

강 이사는 최근 불거진 이명박ㆍ박근혜 정권의 '국정원 문화ㆍ예술계 블랙리스트' 뿐 아니라 복지계 등 각계에 전방위적 사찰이 진행되고 블랙리스트가 작성됐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이명박ㆍ박근혜 정권의 블랙리스트에 대한 조사를 철저히 진행, 국정감사때 진상규명이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블랙리스트의 작성과 사찰의 목적은 반정부 인사에 대한 제재와 차별을 위함이다. 이는 민주화에 대한 반역이다"면서 "정부와 국정원의 사찰과 블랙리스트 작성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반드시 진행돼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 sjpark1@jnilbo.com


출처 : http://www.jnilbo.com/read.php3?aid=150756120053345100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3 광산구, 주거위기가구에 '징검다리하우스' 1호 오픈 최석호 2018.08.06 134
192 전주시, 광주시 투게더광산 나눔문화재단 방문 최석호 2018.08.06 121
191 "작지만 의미있는 기부 활동 확산 됐으면" file 김명아 2018.06.01 117
190 광주형 소외계층 금융복지 '일ㆍ십ㆍ백 프로젝트' 호응 (전남일보_2018.05.17) file 김진원 2018.05.17 151
189 전남일보(일.십.백 프로젝트) file 김명아 2018.03.22 111
188 광산구 신창동 지사협 '나눔문화 확산' 사업 강화 file 김명아 2018.03.21 74
187 에코그룹 이종희 대표이사 인터뷰 (광남일보_2018.03.14) file 김진원 2018.03.15 113
186 광주 광산구청 카페 '홀더' 후원금 100만원 기탁 (뉴스1_2018.03.06) file 김진원 2018.03.07 139
185 소농장학회, 고교생에게 장학금 2,200만 원 전달 (2018.02.27_아시아경제) file 김진원 2018.02.27 22
184 강위원 “문재인 정부 성공에 뒷받침 할 것” (아시아경제_2018.02.01) file 김진원 2018.02.07 127
183 "30만원의 가치…서민들을 위한 금융복지 실천할 것" (전남일보_2018.01.31) file 김진원 2018.02.02 52
182 강위원 “광산구, 시민자치의 세계적 교과서로” (광주드림_2018.01.26) file 김진원 2018.02.01 54
181 사람만 믿고 30만원 ‘3무 대출’…광주 ‘주먹밥은행’을 아시나요 (경향신문_2018.01.24) file 김진원 2018.01.26 37
180 [CMB 뉴스와이드] '의미가 된 우리' 2017 후원과 나눔의 날 김진원 2017.12.05 75
» "과거이력 문제삼아 계약직 강사도 탄압 공포" (전남일보_2017.10.10) file 김진원 2017.10.11 50
178 윤장현 광주시장,'광주주먹밥은행' 출범식 참석 (NGTV_2017.08.30) file 김진원 2017.08.30 87
177 광주주먹밥은행 KBC8뉴스 보도자료 file 최석호 2017.08.29 104
176 신뢰를 대출하는 진짜 은행 최석호 2017.08.29 52
175 광주주먹밥은행 29일 출범 최석호 2017.08.29 92
174 '공 프로젝트' 동행(전남일보 2017.06.05) 장지혜 2017.06.07 5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 10 Next
/ 10